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메피입니다!!


여러분은 새차관리 어떻게 하시나요?


저도 이번에 새차를 뽑으면서 이것저것 알아보았는데


예전에 이런말 많이들 들어보셨죠??


차를 길들여 주어야 한다~


엔진 오일을 빨리 갈아야 한다~


비닐은 늦게 뜯어야 좋다~


과연 사실일까요?


지금부터 차근차근 하나씩 알아보도록 합시다 ㅎㅎ




1. 차를 길들여 주어야 한다?

새차를 구매하면 한 번씩 듣게되는 말


"차를 길들여 주어야 한다"


여기서 차를 길들이다는 뜻은 시속 100Km 이상으로 고속주행하라는 뜻으로


엔진의 성능이 좋아지도록 빨리 달리게 하는 것은데


사실 이 말이 틀린말은 아니었습니다.


과거였다면 말이겠죠??



예전에는 엔진의 성능과 재질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이처럼 고속주행으로 엔진의 성능을 높였지만


요즘에는 엔진의 성능과 재질이 우수해졌으며


이미 차량을 출고하기 전 엔진성능에 대한 충분한 검증이 되었고


미리 길들여져 나오기 때문에 본인이 직접 차를 길들일 필요가 없어졌다고 합니다.


오히려 새차를 길들이기 위해 고속주행으로 달린다면


새차의 주요 부품들에 무리를 주어 차가 쉽게 노화된다고 합니다!!


그러니 새차의 경우 최소 2,000Km 정도는 과속과 급제동 등은 삼가하며


조심히 다뤄주는것이 좋다고 하네요 ㅎㅎ



2. 엔진 오일을 빨리 갈아야 한다?

새차를 구입하면 엔진 오일을 빨리 갈아주어야 한다는 말을 듣게 됩니다.


엔진 오일을 갈아줘야 하는 이유는


엔진이 마모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예전 엔진의 경우 엔진 마모량이 심했기 때문에


1,000Km나 2,000Km를 주행 후 엔진 오일을 가는것이 보통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 나오는 엔진들은 마모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5,000Km를 주행한 뒤 엔진오일을 갈아주어도 충분하다고 하네요 ㅎㅎ



3. 비닐은 늦게 뜯어야 좋다?

새차를 보호하는 보호비닐


보통 사람들은 보호비닐을 늦게 뜯어야 새차를 관리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입니다!!


차량은 밀폐된 공간으로 자칫 잘못했다간 곰팡이가 번식할 수 있는데


이런 비닐이 곰팡이가 서식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줍니다.


그러니 비닐은 바로 제거해주시고


차량에 탑승하기 전 환기도 자주 시켜서 차량 내부를 쾌적하게 만들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