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심폐소생술 한 의대생에게 걸려온

한 통의 전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고려대학교 페이스북에 올라온 가슴 먹먹한 이야기가 있어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려대 의과대학 2학년에 재학중인 글쓴이는 "처음 제보해봐요. 어디라도 말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아요, 들어주세요"라며 글을 시작했는데 지하철에서 내려 집으로 가던 의대생 앞에는 한 부부가 걸어가고 있었고 계단을 올라가던 아주머니가 갑자기 나무토막처럼 뻣뻣해지더니 앞으로 넘어졌다고 합니다.


깜짝 놀란 학생은 아주머니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달려가 아주머니의 몸을 돌려눕혔더니 얼굴은 피범벅이었고 숨도 쉬지 않았으며 의식도 없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학생은 곧바로 자신이 배운 지식을 이용해 아주머니를 살려야 한다며 본능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는데 갑작스러운 상황이라 너무 정신이 없었지만 배운대로 차근차근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아주머니의 남편은 119에 신고한 뒤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가지고 왔으며 학생은 AED를 이용해 아주머니에게 사용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학생의 노력에도 아주머니는 여전히 숨을 쉬지 않았다고 하는데 때마침 119 구조대원이 도착해 아주머니는 즉시 근처 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합니다.



그 사건 이후 아무런 소식도 없이 시간이 흐르고 있었는데 얼마 전 낯선 번호로 학생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고 합니다.


학생은 전화를 받자마자 아주머니의 남편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전화기너머에서는 "학생 고마웠어요..."라는 말이 들려왔고 아저씨의 목소리를 들은 학생은 안 좋은 소식이라는 것을 직감했다고 합니다.


결국 이 사건 이후 의대생이었던 학생은 자신의 모습이 초라해져 자책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는데 자신이 "소화기내과가 아닌 응급의학과였다면 결과가 바뀌지 않았을까?"라며 그동안 공부했던 것들과 입학할 때의 가졌던 결심이 아무 소용 없었다면서 "저 같은 게 의사가 될 수 있는 건가요?"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는데 이런 학생의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오자 많은 네티즌들은 그에게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고 합니다.


자책하지 마세요!


당신은 잘하셨습니다!


당신만큼 환자를 생각하는 의사가 세상에 몇 명이나 있을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5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소개팅남 집에서 똥 싼

소개팅녀의 최후?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영국 브리스톨에 사는 '리암 스미스'



 그는 소개팅 어플을 통해 한 여성을 만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리암의 집에 들어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그러던 중 소개팅녀가 배가 아프다며 화장실에 볼일을 보러 들어갔고 잠시후 당황한 모습으로 화장실에서 나와 리암에게 황당한 이야기를 전했다고 합니다.


"사실... 화장실에서 대변을 봤는데..."


"물이 내려가지 않아서 대변을 휴지로 싸서 창문에 던졌어요..."


뭐??


"그런데..."


"대변이 창문 틈에 껴버렸어요..."


그녀의 말을 들은 리암은 직접 화장실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눈앞에 펼쳐진 더러운 광경을 보게 되었는데 여성은 자신이 창문 틈으로 들어가 대변을 꺼내오겠다며 다리 좀 잡아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리암은 어떻게든 빨리 창문에 낀 대변을 처리해야 했지만 직접 처리할 용기는 나지 않았기 때문에 그녀의 부탁대로 그녀를 창문 틈으로 집어넣은 뒤 다리를 잡아주었고 여성은 낑낑대며 결국 틈에 낀 자신의 대변을 꺼내는 대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이어서 또 다른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번에는 그녀의 몸이 창문 틈에 끼이고 말았다고 합니다.



리암은 어떻게든 그녀를 꺼내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리암이 힘을 쓰면 쓸수록 그녀는 고통스러워했고 결국 구급대를 부를 수밖에 없었는데 잠시 후 구급대원들의 도움으로 창문을 깬 후에야 이 여성은 구조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다행히 여성은 다치지 않았지만 대학생이었던 리암에게는 깨진 창문을 수리할 비용이 없었는데 결국 여성의 허락을 받은 뒤 기부 사이트에 이 사연을 공개했다고 합니다.


그는 사연을 공개하며 창문을 고치기 위해 200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30만원을 기부해달라고 부탁했는데 황당한 사연의 웃픈 네티즌들이 하나둘씩 기부금을 모으기 시작했고 결국 약 190만원의 기부금이 모이게 되었다고 합니다.


자신의 사연에 생각보다 많은 기부금이 모이자 리암은 창문을 수리하고 남은 비용은 기부하겠다는 뜻을 전했는데 그나저나 이 커플의 관계는 결국 어떻게 되었을까요? ㅎㅎ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1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