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소년법 폐지 되나?

일본의 소년법을 바꾸게 만든 충격적인 '사카키바라 사건'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소년법이란 범죄행위를 한 소년의 형사사건을 처리하는 형사특별법으로 한국은 만 19세 미만의 사람, 일본은 만 20세 미만의 사람에게 적용되는 법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1997년에 발생한 사건으로 인해 일본의 소년법이 개정되었다고 하는데 이 사건은 '사카키바라 사건'이라 불리며 한때 일본인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던 사건이었습니다.



지난 1997년 5월 일본 고베에 있는 한 중학교 앞에는 경찰들이 모여있었고 당시 경찰은 중학교 정문에 있던 비닐봉지를 열어보고 충격을 받았는데 봉지 안에는 죽은 아이의 얼굴과 섬뜩한 내용의 쪽지가 들어있었다고 합니다.



쪽지에는 "자, 게임이 시작됐습니다. 우둔한 경찰 제군들이여, 나를 한번 저지해 보시게"라고 적혀있었고 또 살인이 즐거워 견딜 수 없다며 사람이 죽는 걸 보고 싶다고 적으면서 사이코적인 모습을 보였으며 경찰이 다른 쪽지에 범인의 닉네임으로 추정되는 '사케', '오니', '바라'라는 단어를 발견하면서 신문사들은 앞다투어 이 사건을 보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신문사에 한 통의 편지가 배달되었는데 놀랍게도 편지는 범인이 보낸 것이었으며 편지에는 "TV에서 내 이름을 잘못 읽는 걸 봤는데 그건 나를 우롱하는 행위다"라고 적었고 스스로 자신의 이름이 "사카키바라 세이토"라고 밝히는 대범함까지 보여주었다고 합니다.



이후에도 경찰이 수사 중 혼란이 생길 때마다 범인은 쪽지를 보내며 수사에 도움을 주었고 결국 사건 발생 한 달 후 드디어 범인이 검거되었는데 놀랍게도 사카키바라 세이토는 14살의 소년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카키바라의 범죄는 이것이 전부가 아니었는데 조사 중 밝혀진 그의 범죄는 사건 발생 몇 달 전 길거리에 있던 6학년 여자아이 2명의 머리를 망치로 내려쳤으며 그로부터 한달 뒤 또 길을 걷고 있던 4학년 여자아이의 머리를 해머로 내려쳤다고 합니다.

 

결국 그는 살인 2건에 살인미수 1건으로 재판을 받게 되었는데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사카키바라에게는 어떤 처벌이 내려졌을까요?


아쉽게도 사카키바라는 당시 14살로 미성년자였기 때문에 이런 엽기적인 살인을 저지르고도 고작 의료소년원에 수감되는 것이 전부였다고 합니다.


말도 안 되는 끔찍한 일을 벌이고도 고작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죄가 감형된 이 사건을 계기로 일본은 소년법이 개정되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도 미성년자들의 끔찍한 범죄가 발생되고 있으니 하루라도 빨리 소년법이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최근 부산에서 퍼지고 있는

여학생 사진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사진이 있습니다.



차마 원본을 보여드리기 힘들 만큼 끔찍한 이 사진은 피투성이가 된 14살의 여중생이 누군가에게 무릎을 꿇고 있는 사진으로



사진과 함께 공개된 글에는 "심해?" "들어갈꺼같아?" 라는 대화 내용도 같이 있었다고 합니다.


대화 내용을 살펴보면 또래의 가해자 여중생이 또 다른 누군가와 함께 폭행을 저질렀다며 아는 선배에게 사진을 보낸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선배는 사진과 함께 대화 내용을 캡쳐 후 인터넷에 공개했고 많은 네티즌들이 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네티즌들은 곧 가해자의 신상을 밝혀낸 뒤 가해자 SNS에 비난의 글을 남기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가해자들은 자신들이 여학생을 폭행한 사건에 대해 반성의 기미는 보이지도 않고 오히려 비아냥거리고 있다고 하며 또 사건과 관련된 글에는 칼까지 사용했었다고 합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경찰은 사건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는데 이 사건은 지난 9월 1일 오후 10시 30분에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과 연관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사건을 발견한 행인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경찰은 피투성이가 된 여학생을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었는데 이날 여학생을 폭행했던 가해자가 지구대를 찾아와 자수했고 함께 범행을 저지른 학생의 신병도 확보했었다고 합니다.


경찰은 피해 학생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었기 때문에 심신이 안정되기를 기다렸다가 오늘 오전 사건에 대해 진술을 받아놓은 상태이며 오늘 오후 가해 학생 2명을 찾아가 사건에 대해 모두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어떻게 어린 여중생이 칼까지 사용하며 이런 짓을 저질렀는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교묘하게 법을 피해가지 않고 엄중한 처벌이 내려져야 하지 않을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9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에카앨 2017.09.03 16:50 신고

    아..정말..저런 얘들은 어른이랑 똑같은 처벌을 받아야 할텐데요......담배 피고 술먹을땐 어른인척하고..... 잘못에 대한 처벌을 받을땐 청소년이라 봐달라 하고.....에휴..

  2. 조이 2017.09.03 21:12 신고

    애들이 아닙니다 아주 영악한 애들입니다
    어떤 부모들인지 궁금하네요 대개 저런경우 자기애 감싸기 바빠 피해자를 두번 죽이는 경우도 있죠
    내가 저런 경우라면 법으로 처리 안돼면 직접 처리 할것 같네요 안그럼 내가 죽을 것 같으닌까

  3. 암살자 2017.09.04 18:24 신고

    사형제도 없으니까 나라가 점점 썩어가는구나
    자 이제 구경하던 년들 잡으러 한번 가볼까

메피스토리

MaFi Story

'부산 앞바다'에 발견된

무시무시한 '맹독'을 가진 생명체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부산 앞바다에서 무시무시한 동물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이 동물의 정체는 바다뱀으로 주로 따뜻한 대만과 일본 류큐 열도 남부에서 자주 발견되었는데 한국에는 2015년 8월 제주도 앞바다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2015년 8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총 12마리의 바다뱀이 국내에서 잡혔다고 합니다.


이 바다뱀은 무시무시한 맹독을 가지고 있는데 이 맹독은 일반 독사가 가지고 있는 독보다 약 20배 정도 더 강하기 때문에 인간에게 치명적인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합니다.


해양생태계 전문가들은 바다뱀이 왜 국내에서 발견되었는지에 대해 연구한 결과 지구 온난화로 인해 해수면의 온도가 상승했고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대만과 일본에 있는 해수가 우리나라로 들어오면서 바다뱀이 유입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또 해수면의 온도가 더욱 높아지면서 앞으로 바다뱀 같은 맹독성 생명체들이 국내에서 많이 발견될 것이라고 했는데 실제로 바다뱀뿐만 아니라 만지기만 해도 신경마비나 즉사까지 당할 수 있는 '파란고리문어'까지 발견되어 현재 남해안에서는 이런 아열대 생물들에 대해 비상이 걸렸다고 합니다.


무더운 여름 더위를 날려버리기 위해 바닷가로 휴가를 떠나시는 분들이나 바닷가에서 어업을 하고 계시는 어민들은 이런 바다 생명체로부터 안전하시길 바랍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3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집 앞에 버려진 '담뱃갑'을

당장 뒤집어봐야 하는 이유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 앞에 담뱃갑이 버려져있다면 당장 뒤집어봐라'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누군가 담배를 피우고 버린 빈 갑을 주워서 버리라는 것도 아니고 왜 뒤집으라고 한 것일까요?


그 이유는 바로 얼마 전 부산에서 발생한 사건 때문이었는데 지난 18일 오후 7시 25분경 부산 북구 덕천동에 있는 한 원룸 앞에 30대 남성이 서있었고 남성은 일단 초인종을 2~3번 눌러 집안에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했으며 집이 비어있다는 것을 알게 된 남성은 자신이 알고 있던 비밀번호를 누르고 원룸으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하지만 집 안에는 20대의 집주인이 있었는데 집주인은 모르는 남성이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에 들어오자 비명을 질렀고 비명소리를 들은 남성은 놀라서 밖으로 도망쳤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남성은 원룸의 비밀번호를 어떻게 알고 있었을까요?


그 이유는 바로 원룸 앞에 설치한 몰래카메라 때문이었는데 남성은 몰래카메라를 담뱃갑에 넣은 채 원룸의 비밀번호가 잘 보이는 계단에 단단히 고정시켜놨고집주인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장면을 녹화한 뒤 영상을 보고 비밀번호를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결국 경찰은 원룸의 CCTV를 통해 남성을 붙잡았고 그는 주거침입죄로 불구속 입건되었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몰래카메라 문제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데 혹시라도 현관 비밀번호가 보이는 곳에 담뱃갑뿐만 아니라 이상한 물체가 보인다면 한 번쯤 확인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3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핫이슈

Hot issue

조작방송 NO!!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발견 된 변사체?!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발견된 시체)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아프리카TV BJ가 오늘 새벽 야외 방송 도중 변사체를 발견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슨 일인가?

사건은 오늘 새벽 3시 20분쯤 발생했다.


전직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동했었고 아프리카TV에서는 오메킴승현으로 활동하는 BJ오메킴은 이른 새벽 쓸쓸하다는 이유로 매니저와 함께 바다를 보러 가기로 하고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으로 떠났다.


하지만 쓸쓸한 기분을 달래기 위해 떠난 여행은 그에게 더 큰 충격을 주는 여행이 되었는데 방송을 키고 새벽 바다를 구경하던 도중 그들은 멀리서 이상한 형체를 발견하게 되었다.


당시 이상한 형체를 발견한 오메킴은 "사람 아냐? 진짜 사람 아니야?"라는 말을 당황하며 연달아 하며 카메라로 찍으라했고 "이거 신고해야돼! 근데 찍어도 되나?"라는 말을 하면서 사태 파악이 되지 않았다.


결국 오메킴은 이상한 형체에 다가가기 시작하면서도 "사람 아니야?"라는 말을 계속했고 형체에 가까워지자 "설마 마네킹 아니야?"라고 불안한 감정을 애써 마네킹이라 표현하고 싶어 했지만 "마네킹이 여기 있을 일이 없잖아?"라며 사태가 파악된 오메킴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였고 결국 무섭다며 욕을 하고 그 자리에서 도망친 뒤 경찰에 신고를 하게 되었다.


경찰이 출동 후 이상한 형체를 조사해 보니 24살의 서 모 씨라고 추정되는 변사체가 확실하다는 정보를 듣게 되었다고 한다.


시체의 상태는 부패가 되지 않은 상태였고 옷을 모두 입은 상태이며 별다른 유서는 발견되지 않아 현재 경찰은 타살인지 자살인지에 대해 여부를 조사중이라고 하며 최초로 발견한 BJ오메킴과 매니저에게는 정신적인 충격이 가해진 것으로 보여 많은 팬들은 그들에게 힘내라고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고 한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28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