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최근 일본에서 논란이 된 사건

걸그룹 아내의 불륜으로 세상을 떠난 연예인 남편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2014년 9월 25일 일본의 힙합 그룹 '이티킹' 출신 텐이 세상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당시 텐은 일본의 톱 걸그룹 'SPEED'의 '우에하라 타카코'와 결혼생활을 즐기고 있었는데



우연히 아내의 불륜 사실을 확인하고 비극적인 자살로 삶을 마감했다고 합니다.


타카코는 일본의 인기 배우 '아베 츠요시'와 몰래 만나고 있었는데



텐은 이들이 키스하는 장면을 사진으로 목격했고 두 사람이 나눈 SNS 메신저도 확인했는데 대화 내용에는 "아이를 가지고 싶다", "우리 두 사람의 아이를 만들자"라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SNS의 내용을 목격한 텐은 아내의 배신과 아이를 만들지 못하는 자신의 몸에 자책했고 결국 타카코에게 아이를 만들지 못하는 몸이라 미안하다며 아베 츠요시와 행복하게 살고 더 이상은 배신하지 말라는 유서를 남기며 자살했습니다.



텐이 세상을 떠나자 언론들은 텐이 폭력단과 연루되어있다는 등의 억측들을 이야기했는데 텐의 가족들은 끝까지 텐의 유서를 알리지 않으며 묵묵부답으로 대처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타카코가 불륜을 저질렀더라도 가족의 일원으로 생각해 감싸준 것인데 3년이 지난 2017년 8월 텐의 가족들은 유서와 타카코의 키스 사진 그리고 둘이 나눈 SNS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텐의 가족들은 왜 3년 동안 감싸온 타카코의 불륜 사실을 공개하게 된 것일까요?


그 이유는 바로 타카코가 자신의 성을 되찾겠다는 의사를 밝혔기 때문인데 일본인의 경우 결혼하면 부인의 성은 남편의 성으로 바뀌게 되며 타카코는 자신의 성을 되찾기 위해 텐의 가족들과 연락을 끊었고 결국 배신감을 느낀 가족들은 그동안 감춰왔던 비밀을 폭로한 것이었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 네티즌들은 타카코를 비난하며 연예계 은퇴를 주장하고 있는데 타카코는 현재 진행 중인 연극이 끝나는 18일 이후로 생각을 정리하겠다며 활동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6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감동 Story

6살에 세상을 떠난

엘레나가 남긴 쪽지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6살 때 병으로 세상을 떠난 엘레나의 사연이 전 세계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엘레나의 남겨진 쪽지

2006년에 있었던 일이었다.


엘네나 데저리크는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부모님 그리고 여동생인 그레이스와 함께 살고 있었다.


하지만 엘레나는 갑작스럽게 뇌종양을 앓게 되었고 병원에서 그녀가 9개월밖에 살 수 없을 거라는 말을 듣게 되었다고 한다.


그 소식을 들은 엘레나와 가족들은 모두 슬픈 충격에 빠지게 되었는데 당시 5살이던 엘레나는 어떻게 하면 가족들에게 슬픔을 주지 않을까 생각을 하게 되었고 결국 가족들을 위해 쪽지를 남기기로 생각했다.


엘레나는 가족들에게 다양한 메시지를 남기기 시작했는데 가능한 많은 양의 쪽지를 적었으며 그 쪽지를 책 사이나 장식장 속, 서랍 안 등 집안 곳곳에 이를 감추었다.


하지만 이 사실을 몰랐던 가족들은 그저 그녀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에 슬퍼했고 결국 2007년 9월 엘레나는 6살의 나이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두게 되었다.



남아있는 가족들은 엘레나가 떠났다는 사실로 슬퍼했지만 그 슬픔은 오래가지 않게 되었는데 바로 엘레나가 숨겨놓았던 쪽지를 가족들이 발견한 것이었다.


가족들은 엘레나가 숨겨둔 쪽지를 찾으면서 그녀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되새기게 되었고 숨겨둔 쪽지의 양이 하도 많아서 다 찾는데 무려 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고 하며 특히 엘레나는 자신의 집뿐만이 아니라 할머니 집에도 쪽지를 숨겨놨다고 한다.


엘레나가 남긴 쪽지에는 "사랑해요, 엄마 아빠 그리고 그레이스, 아파서 미안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었으며 엘레나의 가족들은 이 메시지를 액자에 넣어 간직하며 그녀를 잊지 않고 있었다고 했다.


어린 나이에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는지 엘레나의 속 깊은 생각에 감동하지 않을 수가 없었는데 엘레나의 부모님은 그녀가 남긴 쪽지를 모두 모아 책으로 출간했고 우리나라에도 '남겨진 쪽지'라는 책으로 출간돼 인기를 모았었다.


특히 엘레나의 부모님은 책을 출간하면서 벌게 된 모든 돈을 소아암 환자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했다고 전했는데 왜 엘레나가 이런 깊은 생각을 할 수 있었는지 부모님을 보면 알 수 있을것 같은 생각이 든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30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P 7


세상에서 가장

빠른 동물



안녕하세요~

유튜버 랭킹 TOP 7 입니다.





TOP 7 토끼(케이프 멧토끼)

시속 77km





토끼는 몸집에 비해 커다란 뒷다리가

토끼를 빨리 달릴 수 있게 해줍니다.

그 중 '케이프 멧토끼'는

시속 77km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고 하는데요

우사인볼트가 100m를 10초에 뛴다고 했을때

시속 36km인것을 감안해 보면

시속 77km의 토끼는 정말 빠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점프를 2.4m까지 뛸 수 있는데

이 점프력이 빠른 속도에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TOP 6 호랑이

시속 80km





호랑이는 서울올림픽대회의 마스코트로

선정될 만큼 우리에게 친숙한 동물로

호랑이의 크기는 1.86~4m이며 몸무게는 75~370kg에

수명은 15~20년 사이라고 합니다.

야생에서 날렵하고 눈치빠른 초식동물을

잡아먹어야 하기때문에

호랑이는 매우 빠른 속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TOP 5 톰슨가젤

시속 80km





크기 85~170cm이며 몸무게 12~85kg에

수명은 12년 정도의 초식동물인 톰슨가젤은 치타의 먹잇감으로

한 평생을 치타의 위협속에서 살아야 하다보니

시속 80km까지 뛸 수 있습니다.

이들은 암컷과 새끼로 이루어진

10~30마리 정도의 무리를 이루어서 다니며

수컷은 아주 작은 군집을 형성해 활동하거나

혼자 활동한다고 합니다.





TOP 4 임팔라

시속 84km





크기는 110~150cm이며 수컷은 60kg

암컷은 45kg으로 소과에 속하는 임팔라는

암수가 대집단을 이루어

100마리 정도로 활동하기도 하며

1마리의 수컷과 15~20마리의 암컷으로 된

집단으로 활동하기도 합니다.

임팔라는 놀라면 2~3m의 높은 점프력을 가지고 있어

시속 84km까지 뛸 수 있다고 합니다.





TOP 3 스프링복

시속 90km





크기는 120~150cm이며

몸무게는 32~36kg 정도의 소과에 속하는 스프링복은

시속 90km까지 뛸 수 있습니다.

이들은 아프리카 남부지방에

건조한 초원이나 반사막지대에 서식하며

물이 없이도 상당히 오랜시간을 견딜 수 있다고 합니다.





TOP 2 프롱혼

시속 96km





크기는 100~150cm에 몸무게는 36~70kg 정도이며

눈이 크고 시력도 좋아 몇 km 앞도 볼 수 있으며

시속 96km로 달릴 수 있어서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빠른 동물로 알려져있습니다.

프롱혼 수컷은 엄청나게 많은 부인을

거느리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수컷 1마리당

15마리의 암컷을 거느란다고 하네요





TOP 1 치타

시속 110km





가장 빠른 동물로 유명한치타가 1위입니다.


치타는 크기 약 1.5m에

꼬리길이는 약 0.8m이며 몸무게는 45~75kg이고

달리기에 적응된 가늘고 긴 몸을 가지고있으며

다리 또한 길게 뻗어있습니다.

포유류 중에서 단거리를 가장 빨리 달릴 수 있어

최고시속 110km를 자랑합니다.

이런 치타는 예상외로 온순해 길들이기 쉬워서

인도의 왕후는 치타를 영양 사냥에 사용했다고 합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랭킹TOP7'을 검색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