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대학교에서 연애했다고 '명예 살인'을 당한

사우디아라비아 공주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슬픈 러브스토리가 알려졌습니다.



이 슬픈 러브스토리는 1980년 영국의 한 TV 채널에서 드라마로 각색되어 방영되었는데 드라마의 내용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미샤 공주가 왕족임에도 불구하고 관습을 어기고 연애를 했다는 이유로 명예살인을 당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었는데 이 드라마의 이야기는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사우디아라비아의 미샤 공주는 유럽 생활을 동경해 국왕에게 유학을 보내달라고 졸랐고 국왕은 유럽에서 아랍 전통을 지키기 어렵다고 생각해 이웃나라 레바논으로 유학을 허락했습니다.


그렇네 허락을 받아낸 미샤 공주는 레바논의 베이루트 대학을 다니게 되었는데 그곳에서 '새르'라는 청년을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사실을 알게 된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왕은 그녀를 즉각 사우디아라비아로 불러들였는데 사랑을 포기할 수 없었던 미샤 공주는 사우디아라비아로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결국 국왕은 미샤 공주를 귀국시키기 위해 레바논으로 요원들을 보냈는데 이 사실을 알게 된 미샤 공주는 새르와 함께 유럽으로 도망갈 계획을 세웠다고 합니다.


그 계획은 바로 강물에 인형을 던진 후 투신자살했다고 소문을 내는 것이었는데 계획을 실행하고 공항으로 향하던 두 사람은 결국 국왕이 보낸 요원들에게 잡히게 되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로 잡혀온 미샤 공주와 새르는 국왕으로부터 사랑을 부정하라고 압박을 당했지만 사랑을 부정하면 새르가 죽게 된다는 것을 알고 있던 공주는 사랑을 부정하지 않았고 결국 왕족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로 '명예 살인'을 당했습니다.


당시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사형을 내릴 때 돌에 맞아 죽는 투석형을 내렸지만 국왕은 사형의 대상이 공주라는 것을 감안해 투석형 대신 총살형을 내렸고 결국 미샤 공주는 머리에 총을 맞고 사망했으며 새르 역시 사망한 공주 옆에서 공주를 바라보며 목이 잘리게 되었습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이 명예를 더럽히는 일이었다니...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왕족의 슬픈 러브스토리였습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0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코부타 2017.07.15 22:54 신고

    우왕~~~슬퍼요.
    러브 스토리는 왜 항상 비참하게 끝나는지.....

  2. 프라우지니 2017.07.16 09:59 신고

    사랑대신에 총살형이라...
    나이가 들면 사랑도 다 희미해지는것을, 젊을때는 사랑 하나에 눈이 멀기도 하죠.^^;

핫이슈

Hot issue

충격의 결혼식

첫날밤 사망한 8살의 어린 신부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충격의 결혼식이 있다고 한다.


충격의 결혼식

서로 사랑하는 선남선녀가 만나 평생을 함께하겠다고 약속을 하는 결혼식이 어느 국가에서는 돈으로 어린 여자를 사는 풍습이 되었다고 한다.


이 국가는 아랍 국가 중 하나인 예멘으로 이 국가에서는 어린 신부와 결혼하는 남성을 쉽게 볼 수 있는데 대부분의 어린 신부는 10살 이하의 소녀이거나 50% 이상의 신부들이 18살 이전에 결혼을 하게 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신부도 어리니 신랑도 어린 신랑일까?


어린 신부와 결혼한 남성들은 대부분 성인이며 40대의 남성도 쉽게 볼 수 있고 심할 경우 늙은 남성과 결혼하는 경우도 흔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럼 이 어린 신부들은 왜 늙은 남성들과 결혼을 하게 된 것일까?


그 이유 중 하나는 어린 신부가 순종적이기 때문에 유혹에 쉽게 빠지지 않고 어린 나이인 만큼 많은 아이들을 낳을 수 있다는 이유도 있지만 예멘이 중동에 있는 국가 중 가장 가난한 국가로 알려져 있기 때문인데 가난한 부모들은 먹고살기 위한다는 이유와 자신의 어린 딸이라도 잘 살기 바란다며 돈 많은 남성에게 결혼시키는 풍습이 오래전부터 이어져왔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예멘의 관습 때문에 어린 소녀가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는데 8살의 어린 신부는 돈이 많은 40대 남성에게 팔려가게 되면서 강제적으로 결혼을 하게 되었고 첫날밤 어린 신부와 40대 남성은 잠자리를 가지게 되었는데 고통스러워하던 8살의 소녀는 결국 자궁이 파열되면서 엄청난 양의 피를 흘리게 되었다.


즉시 그 소녀를 병원으로 옮기긴 했지만 병원에서는 어떠한 치료로도 그녀를 살릴 수 없었고 결국 어린 소녀는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더 안타까운 소식은 예멘에서 그 소녀가 죽은 이유에 대해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사회에 알려지려 하자 현지에 사는 부족장이 이 사건을 덮으려고 압력까지 행사했다고 한다.


이런 관습은 예멘에서는 오래전부터 이어져왔기 때문에 당연하게 여겨지고 있는데 다른 나라의 관습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해를 하지 못하는 것일까?


아니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관습일까?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31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