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추사랑 엄마 '야노시호'가

사랑이 동생을 갖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추블리네 사랑이 엄마 '야노시호'가 둘째 아이를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앞서 야노시호는 방송을 통해 둘째 아이를 가지고 싶다는 소망을 여러번 말했었는데 추블리네 가족이 함께 떠난 제주도에서는 돌하르방을 만지며 '아들을 갖고 싶다'라는 소망을 빌었던 적도 있었고 또 몽골로 떠난 추블리네는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던 몽골 소년을 보고는 눈물을 흘리면서 "남자 아이를 갖고 싶다"라고 말하며 둘째를 간절히 원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지속적으로 추사랑의 동생을 가지고 싶다고 말했는데 무슨 이유로 둘째 아이를 갖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었을까요?


사실 야노시호가 둘째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보였던 것에는 이유가 있었는데 그 이유는 아이에 대한 아픈 과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추성훈과 야노시호는 추사랑을 낳기 전 이미 유산을 경험했던 적이 있으며 사랑이를 낳은 이후에도 둘째를 가지기 위해 시험관 아기 시술을 진행했지만 두 번이나 체외 수정으로 유산하는 아픔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결국 야노시호는 인터뷰를 통해


"지금은 둘째를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


"아기를 가지고 싶어 여러번 시도했지만 실패했다"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고 합니다.


덧붙여 "지금은 일과 운동에 집중하려고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그동안 아이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가지고 있던 그녀가 이런 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사연이 안타깝네요.


간절히 원한다면 기적 같은 일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추블리네 가족은 지금도 충분히 행복해 보이니 어떤 결정을 하든 앞으로도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5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1시간 동안 엉엉 울었던 이유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슈퍼주니어의 멤버이자 자칭 '우주대스타'로 불리고 있는 김희철이 최근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고 합니다.



그는 며칠 전에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선글라스를 쓰고 녹화를 진행했는데 함께 녹화를 진행하던 연예인들이 그가 선글라스를 낀 이유를 궁금해하자 김희철은 한 시간 동안이나 울었기 때문에 선글라스를 끼게 되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방송을 녹화하기 전 말 못할 고통을 겪게 되었다고 하는데 김희철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이었을까요?


사실 김희철은 지난 2006년에 같은 멤버 동해의 아버지 빈소를 다녀오다 교통사고를 당하게 되었는데 이 사고로 그는 왼쪽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결국 수술을 통해 철심을 7개나 박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특히나 부상도 부상이지만 교통사고의 경우 후유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정신적인 고통도 함께 겪었는데 김희철은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잠도 못 자고 다리도 제대로 못 구부린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었습니다.



결국 김희철은 이런 왼쪽 다리의 고통 때문에 눈물을 보였다고 하는데 2006년에 발생한 사고의 고통이 왜 갑자기 재발한 것이었을까요?


사실 슈퍼주니어는 한 달 뒤에 컴백을 앞두고 있었는데 김희철은 컴백을 준비하기 위해 안무 연습을 진행한 뒤 집으로 돌아갔고 결국 안무 연습으로 왼쪽 다리에 무리가 가서 통증을 겪게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김희철은 침대에서 일어날 수 없을 정도로 큰 고통이 찾아왔고 집에 혼자서 가만히 앉아있던 김희철은 알 수 없는 두려움에 결국 1시간 동안 엉엉 울었다고 합니다.


항상 TV 속에서 밝은 모습만 보여주던 김희철이 이런 아픔을 겪고 있었다니...


그의 팬들은 슈퍼주니어가 컴백하는 것을 원하기도 하지만 아픈 모습으로 컴백하는 것을 원하지 않을 테니 무리하지 말고 건강한 모습으로 컴백하길 바랍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4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핫이슈

Hot issue

3년만에 이루어진 세월호 인양 작업

(안전하게 순조롭게 이루어지길 바라며

미수습자 9명도 꼭 가족 품안으로 보내주세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3년 전

2014년 4월 15일 밤


여객선 세월호는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나는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을 태우고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을 출발했다.


그날 밤 인천 연안부두는

바다안개가 자욱하게 끼어있어

한치 앞도 구분하기 어려웠다.


다음날 4월 16일

오전 8시 58분


대한민국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부근

병풍도 북쪽 20km 인근에서

세월호는 침몰하기 시작했고

조난 신호를 보냈지만

늦어진 조치로 인해

4월 18일 세월호는 완전히 침몰했다.


단원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사 324명을 포함한

탑승인원 476명이 그 안에 있었고


그들 중

172명만이 생존하였고

304명이 사망하고

그중 9명은 아직 미수습자로 남아있다.


생존자 172명 중 절반 이상은

늦게 도착한 해양경찰이 아닌

어선 및 민간 선박에 의해 구조되었다.


침몰 원인은 선박이 진행 방향을

급격하게 변경한 것으로라고만 설명하며

제대로 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다.


침몰이 시작되자 세월호에서는

방송으로 제자리에

그대로 있으라고 하였고

학생들은 지시한 데로

자리를 지켰지만


그사이 선장과 선원들은

침몰하는 여객선에서 탈출하였다.


가라앉는 여객선에 가까이 다가온 해경은

적극적인 구조활동을 진행하지 않았고


방송만을 듣고

제자리에서 기다리고 있던 아이들은

그대로 배와 함께 침몰하게 되었다.


이 사건이 벌어지고

7시간이 지나서야

박근혜는 정성 들여 만져진

올림머리 헤어스타일을 하고

TV에 모습을 보였다.


세월호에 대한 수색은

2014년 11월 11일까지

지속되다가 종료되었고


끝내 9명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았다.


3년의 시간이 흘렀고


유가족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은

다치거나 피폐한 삶을

이어가다 죽기도 했다.


국민 대다수는

정부로부터 버림받은

마음의 상처를 크게 입었으며

생존한 아이들도

힘든 삶을 이어갔다.


그날 박근혜가

예쁜 화장과

손이 많이 가는 올림머리 대신

아무렇게 풀어헤쳐진 머리로

내 아이들을 살려내야 한다고

국민들 앞에 나와서

함께 울어주었다면



지금처럼

탄핵까지 갔을까?



해양수산부는

2017년 3월 22일 오늘

인양장비를 최종 점검한 뒤

오전 10시부터 시험 인양을 개시하고

여건에 따라 본 인양도

이어지게 할 것이라고 하였다.


본 인양이 시작되면

세월호는6~8시간 이후

수면 위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되며

사고 해역에서 1km 떨어진 곳에 대기 중인

선박에 옮기기까지는

3~4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한다.


세월호가 바닷속에서 올라오고

미수습자 9명을 모두 찾아야

온전한 인양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인양 과정이 부디

안전하고 순조롭게 이루어지길 바라며


수습하지 못한 9명을 모두 찾아

가족들 품 안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또 두 번 다시 세월호 같은 아픔이

대한민국에서 일어나지 않길 원합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