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태어나서 처음으로

엄마 목소리를 듣게 된 아기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세상에는 수천만가지의 다양한 소리들이 존재합니다.



그런 다양한 소리들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소리는 무엇일까요?


오늘 소개해드릴 사연의 주인공은 평생 기억에 남을 소리를 듣게 되었다고 하는데 미국에서 태어난지 3개월밖에 되지 않은 아기 '애나벨'은 선천성 청각 장애로 세상에 나온 뒤로부터 아무런 소리도 들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물론 사랑스런 엄마의 목소리조차도 들을 수 없었는데 그러던 어느 날 애나벨에게 놀라운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애나벨이 청각 장애를 앓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특수하게 제작된 보청기를 선물 받게 되었는데 애나벨의 엄마 사라는 그 즉시 아기에게 착용한 뒤 특별한 순간을 기록하기 위해 영상을 남겼습니다.


처음 보청기를 끼고 엄마의 목소리를 들은 애나벨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미소를 띤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딸의 표정을 본 사라는 "원래 이렇게 반응하나요?"라고 말하며 "안녕? 엄마 목소리 들리니?"라고 애나벨에게 이야기했는데 처음 들어보는 목소리에 애나벨은 미소를 띠면서도 어색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던 중 사라는 딸을 보며 "사랑해"라고 말했는데 말의 의미를 알아듣지 못하는 3개월 된 애나벨에게 엄마의 진심이 통한 것이었는지 "사랑해"라는 한마디에 울먹거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해외에서는 청각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특수한 보청기를 선물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런 따뜻한 사람들 때문에 세상은 아직 살만한 것 같습니다.


현재 사라는 애나벨에게 "세상에 소리가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줄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말하며 딸에게 이야기하는 재미로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6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추사랑 엄마 '야노시호'가

사랑이 동생을 갖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추블리네 사랑이 엄마 '야노시호'가 둘째 아이를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앞서 야노시호는 방송을 통해 둘째 아이를 가지고 싶다는 소망을 여러번 말했었는데 추블리네 가족이 함께 떠난 제주도에서는 돌하르방을 만지며 '아들을 갖고 싶다'라는 소망을 빌었던 적도 있었고 또 몽골로 떠난 추블리네는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던 몽골 소년을 보고는 눈물을 흘리면서 "남자 아이를 갖고 싶다"라고 말하며 둘째를 간절히 원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지속적으로 추사랑의 동생을 가지고 싶다고 말했는데 무슨 이유로 둘째 아이를 갖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었을까요?


사실 야노시호가 둘째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보였던 것에는 이유가 있었는데 그 이유는 아이에 대한 아픈 과거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추성훈과 야노시호는 추사랑을 낳기 전 이미 유산을 경험했던 적이 있으며 사랑이를 낳은 이후에도 둘째를 가지기 위해 시험관 아기 시술을 진행했지만 두 번이나 체외 수정으로 유산하는 아픔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결국 야노시호는 인터뷰를 통해


"지금은 둘째를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


"아기를 가지고 싶어 여러번 시도했지만 실패했다"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고 합니다.


덧붙여 "지금은 일과 운동에 집중하려고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그동안 아이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가지고 있던 그녀가 이런 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사연이 안타깝네요.


간절히 원한다면 기적 같은 일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추블리네 가족은 지금도 충분히 행복해 보이니 어떤 결정을 하든 앞으로도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5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그녀가 6개월 된 갓난 아이에게 피어싱을 한 이유는?

반전이 숨어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미국의 한 아이 사진이 올라오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사진은 미국의 35세 여성 에네디나 반스가 생후 6개월 된 자신의 딸을 찍어 SNS에 올린 것으로 6개월밖에 되지 않은 딸의 보조개에는 피어싱이 박혀있었으며 그녀는 다음과 같은 글을 적었다고 합니다.


"내가 낳은 딸이니까, 얘는 내 소유", "아이가 18세가 될 때까지 내가 모든 걸 결정하겠다." 이런 말도 안 되는 그녀의 이기심에 네티즌들은 분노했고 그녀가 올린 SNS를 공유하며 아기를 빨리 보호시설로 옮겨야 한다고 말하면서 그녀를 비난했습니다.


여러분들은 그녀의 말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자신의 부모님이 내가 성인이 되기 전까지 나의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시나요?


대부분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하실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네티즌들이 현재 그녀를 비난하고 있는 것인데 사실 이 이야기에는 반전이 숨어있다고 합니다.



그 반전은 바로 아이에게 피어싱을 했다는 그녀의 말이 모두 거짓으로 그녀가 올린 피어싱 사진은 조작된 것이었습니다.


그럼 그녀는 비난받을 것을 알고서도 왜 이런 사진을 올린 것일까요?


그 이유는 바로 남자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할례' 즉, 포경수술을 반대하기 위해서라고 하는데 그녀는 사람들이 내 아이에게 피어싱을 하는 것은 비난하면서 자신들의 갓난 아이에게 포경수술하는 것은 정당화한다며 그들을 비판했습니다.


실제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의 남성 80%는 포경수술을 받았으며 신생아의 경우에도 포경수술을 받은 아이가 60%에 달했다고 합니다.


또 미국 여성의 경우에도 중동과 이슬람권의 영향으로 50만 명 이상이 할례를 받았거나 받을 상황이라고 하는데 그녀는 자신의 아기 볼에 피어싱을 올린 행동 자체만으로도 스스로에게 화가 났지만 피어싱은 나쁘다고 말하면서 수술은 옳다고 말할 수 있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39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핫이슈

Hot issue

프랑스 최연소 대통령

마크롱의 러브스토리

(25살 연상녀 + 유부녀 + 친구 엄마?!)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의 러브스토리가 화제가 되고 있다.


최연소 대통령 마크롱

"희망과 신의로 가득 찬 프랑스의 새 장이 열릴 것이다!"라고 외친 이 남성은 현재 프랑스에서 최연소 대통령이라는 타이틀을 얻은 에마뉘엘 마크롱으로 프랑스 청년들의 엄청난 지지를 받으며 상대 후보였던 르펜을 이기고 65% 이상의 득표율로 제25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당선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마크롱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지만 39세의 젊은 나이에 당선이 되었다는 사실보다는 더욱 놀라운 사실이 있다고 한다.


25살 연상의 영부인

마크롱이 당선의 관심을 받는 동시에 그의 영부인 '브리짓 트로뉴' 또한 많은 관심을 받게 되는데 그 이유는 바로 마크롱과의 나이 차이가 25세나 나는 연상이었다는 것!


마크롱의 나이가 39세이니 그녀의 나이는 무려 64세?!


물론 지금은 이혼했지만 캐리비안의 해적으로 유명한 조니 뎁은 23살 연하인 엠버 하드와 결혼했으며 무려 60살의 나이 차이를 보인 '플레이보이'잡지의 창업주인 휴 헤프너의 결혼 소식도 있었다. 이처럼 해외에서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커플을 종종 볼 수 있지만 마크롱의 영부인이 화제가 되는 이유는 바로 그들의 러브스토리가 평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러브스토리

과거 1993년 마크롱이 15살이던 고등학생 시절 그는 당시 프랑스 문학 교사였던 트로뉴와 사랑을 나눴다. 하지만 그녀는 3명의 자녀를 둔 40살의 기혼녀였으며 당시 자녀 중 1명은 마크롱과 같은 학교 친구였다고 한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마크롱의 부모님은 둘을 떼어놓고자 아들을 파리에 있는 학교로 전학시켰고 전학을 가게 된 마크롱은 트로뉴에게 "결단코 다시 돌아와 당신과 결혼할 것!"이라고 외쳤다고 한다. 그 후 시간이 지나 마크롱은 정말로 돌아와서 그녀를 만났고 결혼생활 중이던 트로뉴는 2006년 이혼하고 2007년 마크롱과 결혼했다고한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며 그들의 위대한 사랑에 박수를 보내는 사람들도 있지만 유부녀와 미성년자의 사랑이라며 불순한 러브스토리라고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하지만 프랑스의 언론들은 그녀가 있었기에 지금의 최연소 대통령 마크롱이 있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


마크롱의 러브스토리 여러분이 보기에는 어떤가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23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