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남성의 성기를 만져야

탈출이 가능한 방탈출 카페?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선정성 논란을 겪고 있는 방탈출 카페가 있다고 합니다.



방탈출 게임이란 특정한 공간에 컨셉을 잡아 방을 꾸민 후 추리를 통해 암호를 얻어 방을 탈출하는 게임으로



몇년 전부터 추리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방탈출 카페 수는 증가했고 또 방탈출 카페 수만큼 다양한 컨셉의 방탈출 게임이 만들어졌는데 최근에는 19금 컨셉으로 방탈출 게임이 만들어져 논란이 되었습니다.


서울 홍대에 있는 한 방탈출 카페에서는 "남자들을 유혹하고 넘어 자빠트리는 기술들을 최대한 이용해서 방을 탈출하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하며 게임이 진행되었는데



특정한 장소를 떠올리게 하는 붉은 조명과 침대가 있는 작은방에서 "여자가 뛸 때 같이 흔들리는 것은?"이라며 '가슴'이라는 답을 유도하는 질문을 했고 방을 탈출하기 위해서는 방안에 있는 나체 마네킹의 몸을 더듬거나 남성의 성기 모양을 하고있는 모형을 만져야 한다고 합니다.


또 신촌의 있는 다른 방탈출 카페 역시 선정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데 일행 중 한 명은 쇠사슬로 된 목줄을 차고 벽에 감금된 채 동행한 사람이 자물쇠를 풀어주기 전까지 꼼짝없이 벽에 붙어있어야 하며 방안에는 여성의 속옷과 남녀의 성기 모형은 물론 각종 음란물도 곳곳에 있었다고 합니다.



물론 이 방탈출 카페는 19금을 컨셉으로 잡고 있다며 고객에게도 컨셉을 공지했는데 게임을 직접 진행해본 일부 고객들은 19금을 알고 들어갔는데도 생각보다 야했고 성기를 만지도록 유도하거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소품들이 많아서 충격적이었다고 표현했습니다.


또 19금 방탈출 게임을 본 사람들은 추리게임이 성인 게임으로 변질되었다며 이성의 몸을 놀이 거리로 가볍게 여기다 보면 성에 대한 인식이 왜곡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소식이 뉴스를 통해 전해지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19금인 걸 알고 들어갔으면서 왜 불평불만이냐며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데 중요한 것은 방탈출 카페에서 19금 컨셉을 잡아놓고도 신분증 검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미성년자들이 19금 방탈출 게임을 접하게 될까 봐 우려되고 있는데 올바른 성문화를 즐기기 위한다면 그에 따른 절차는 확실히 해주시길 바랍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6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리니지M

Lineage

리니지M 철이 필요하세요?

철 노가다 장소 추천!!

1시간에 철 150개!!

검은 기사단 야영지 (흑기사) 가는법!


안녕하세요~

메피입니다 ^^


이번 포스팅은 노가다에 관한 포스팅입니다!



무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아이템이 필요한데


보통 최고급 철이 많이 필요합니다.



최고급 철을 1개 만들기 위해선 고급 철이 10개와 10만 아데나가 필요하며


고급 철 1개를 만들기 위해선 철이 10개와 5만 아데나가 필요하니


결론은 최고급 철 1개를 만들기 위해서는 철 100개60만 아데나가 필요합니다 ㅎㄷㄷ



그래서 많은 유저들이 철 노가다를 필수적으로 하고 있는데


아직 초보분들은 철을 구하는곳을 모르는것 같아 추천장소를 알려드리도록 할게요~



가는 방법은 정말 간단한데요


오른쪽에 보이는 미니맵을 클릭해 주세요.



그다음 말하는 섬을 먼저 클릭해 주신 뒤


왼쪽에서 검은 기사단 야영지를 선택하신 뒤


5,000 아데나를 지불하면 해당 위치로 이동이 됩니다.



물론 검은 기사단 야영지가 아닌 선착장으로 이동해도 되지만


체감상 야영지가 훨씬 흑기사가 많이 있습니다.



흑기사가 깔려있는게 보이시나요? ㅎㅎ


물론 이곳에는 다른 유저들도 있기때문에 모든 철을 독식할 순 없지만



보시는 것처럼 많은 철을 모을 수 있습니다.


스샷에 보이는 502개의 철은 거의 3시간정도 잠수타면서 모은것입니다!!



철이 남아돌아 요정족 판금 갑옷을 제작한것은 비밀입니다 ㅋㅋ


철 120개와 60만 아데나를 사용했는데...


너무 충동적으로 구매한거라 ㅋㅋ


여러분은 그냥 꾸준히 모으세요


저 처럼 충동적으로 제작하면 철은 안아깝지만 아데나가 아까움 ㅋㅋ


이상 철 노가다 추천 장소였습니다~


혹시 다른 장소가 있다면 댓글달아주세요!


포스팅해 드릴게요 ㅎㅎ

그럼 다음 포스팅으로 돌아오겠습니다~!!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35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P 7


들어가면 100% 죽는

진짜 위험한 장소



안녕하세요~

유튜버 랭킹 TOP 7 입니다.





1. 네바다 핵 실험장

Nevada National Security Site





네바다 핵 실험장은 서울의 5배나 되는 광대한 영역으로 

1951 ~ 1992년 까지 총 928번의 핵실험을 한 장소 입니다.


1954년 네바다 핵 실험장에서 200km 떨어진 유타주 사막에서

'정복자'라는 영화를 촬영하였는데

이곳에서 한 핵폭탄 실험의 여파로 방사능 먼지 때문에

그곳에 있던 배우와 스태프를 포함하여

200명 중 절반이 암으로 사망하였고

엑스트라로 출연한 현지 원주민 300여명도

대부분 암으로 사망하였습니다.


1992년 이후로 핵 실험은 하고 있지 않지만

방사능 피폭 때문에 출입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2. 러브 커낼

Love Canal





1890년대 초 '윌리엄 T. 러브'라는 사람이

나이아가라 강과 대서양을 연결하는 운하를 건설하려다

재정 위기로 중단되어 큰 구덩이만 남게 되었는데


1940년경 '후커 케미컬'이라는 화학회사가

그곳을 인수하여 1942년부터 1950년까지

2만 2천톤의 유독한 화학물질을 매립하였고


1953년에 시교육의원회에서 그곳을 인수하여

초등학교 및 주택을 건설하였는데


1978년부터 그곳에 거주하던 주민들에게

혈중 염색체 손상, 발암, 생식 이상, 유전적 위험성이 발견되었고


그곳을 3차례에 걸쳐 

약 2억 5천만 달러를 들여 복구를 시도했지만


아무도 살지못하는 죽음의 도시로

유령도시가 되었습니다.





3. 타임스비치

Times Beach





미국 미주리주의 타임스비치 주민들은

비포장도로에서 날리는 먼지를 줄이기 위해

1971년부터 도로에 기름을 뿌리기 시작했는데

타임스비치와 계약을 맺은 사람들이

경비를 줄이기 위해 인근 화학공장의 폐유를 섞어

도로에 살포하였고 폐유속의 다이옥신이

도로에서 토양, 하천으로 퍼져가 

이 지역 모든 생명체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었습니다.


결국 모든 사람들이 떠나게 되었고

이곳은 유령도시가 되었습니다.





4. 프리피야트

Pripyat





1986년 구소련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로 인하여

5만명이 살았던 도시가 한순간에 폐허가 되어

유령도시로 변모하였습니다.


놀랍게도 2000년 중후반부터 우크라이나 정부가 허가한

여행사의 투어를 통해 방문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다만 절대로 정해진 길로만 다녀야하고

당시 입었던 옷은 버려야 하며

가이드의 통제를 따르지 않고 벗어났다간

엄청난 방사능에 피폭될 수 있다고 합니다.





5. 카라차이 호수

Lake Karachay





소련의 마야크 재처리 공장에서 핵 폐기물을

카라차이 호수에 버려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방사능을 내뿜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이 곳에 5분만 서있어도 치사량의 방사능에 피폭되며

1시간 서있으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고합니다.


1968년 가뭄으로 인하여 호수가 말라 바닥에 침된되어있던

방사능 먼지가 바람을 타고 날라가

주변 지역의 50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피폭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이 호수를 콘크리트로 완전히 매립하였지만

이 곳을 다녀간 몇몇의 무모한 이들은

모두 1달안에 처참한 모습으로 사망했습니다.





6. 셀라필드 원자력 단지

Sellafield Nuclear Power Plant





동유럽에 체르노빌이 있다면

서유럽에는 셀라필드가 있다고 할 정도로

원자로 화재 및 1950~2000년 동안 약 21건의

방사능 물질 누출 사건을 일으켰으며

방사능 폐기물을 무단 투기한 기록도 있습니다.


또한 B30, B38이라는 버려진 산업 건물이 있는데

이곳에 2분이상 있으면 위험하고

이곳에 있는 저장된 연로봉에는 약 1.5톤의 플루토늄과

못 아래에는 400kg의 플루토늄이

진흙속에 묻혀있다고 추정되어 있습니다.





7. 오쿠마마치 / 후타바마치

おおくままち / ふたばまち





2011년 3월 발생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30Km 이내에 있는 오쿠마마치와 후타바마치는

방사능으로 인하여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 되었습니다.


여기서 일상생활이 가능해지려면 자연회복으로는 150년

제염작업을 완벽하게 하더라고 80년이 걸린다고합니다.


그리고 유령도시가 되버린 이곳에서

물건을 훔쳐서 파는

'스토커'들이 큰 문제가 되고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이곳 물건들은 모두 방사능에 오염되어 있고

특히 자동판매기 안 식품까지 훔쳐서

중고거래로 팔고있어 큰 문제가 되고있다고 합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랭킹TOP7'을 검색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