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전소미, 김소혜, 최유정의 파자마 파티 술병의 진실!

하지만 진실보다 더 큰 문제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소녀들이 논란의 중심에 있다고 합니다.



최근 전소미는 최유정의 집에서 김소혜와 함께 파자마 파티를 즐기며 즐거운 날의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에게 공개했고 이후 이날의 사진과 영상을 SNS에 올리며


"당신들과 함께 휴일을 보내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라는 글을 남겼다고 합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전소미가 올린 사진을 보고 한가지 의혹을 제기했는데 네티즌들은 우측 하단에 있는 술병을 지적하며


"2001년생인 전소미와 1999년생인 김소혜, 최유정 모두 미성년자인데 술을 먹은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합니다.


이런 지적이 올라오자 세명이서 함께 찍은 다른 사진에서도 술병이 발견되었는데 논란이 일어나자 전소미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들을 삭제했지만 수많은 팬들을 보유하고있는 그녀들에 대한 논란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네티즌들이 여전히 의혹을 품고 있자 최유정 측에서는 술을 먹은 것에 대해서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는데 당시 현장에는 최유정의 부모님과 친척분들이 다 함께 있었고 문제가 되고 있는 사진의 술병은 어른들이 마신 것이며 세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았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공식적인 입장에도 네티즌들의 논란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었는데 이것보다 더 큰 문제는 세 사람이 술을 먹은 것에 대한 진실보다는 이를 바라본 사람들의 인식에 있었습니다.


그녀들을 아껴주고 있는 일부 팬들은  세 사람을 옹호하는 팬들은


"술 먹고 사람 팬 것도 아니고 요즘 애들중에 술 안 먹는 사람도 있냐?"라고 말하면서 미성년자가 술 먹는 것을 당연하게 바라보고 있으며


"니들은 미성년자 때 먹었으면서 왜 세 사람한테 트집 잡고 난리냐?"


"일을 크게 만들지 말아라"라고 댓글을 남기면서 그녀들을 옹호하고 있는데 물론 그녀들이 술을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우리는 알 수는 없습니다.


최유정 측의 말대로 어른들이 마신 술병 앞에서 그녀들이 영상과 사진을 찍은게 사실일 수도 있죠 하지만 그녀들을 옹호하며 미성년자가 술 먹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인식에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술 앞에는 장사가 없다'라는 말이 있듯이 어른들이 먹더라도 수많은 사건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술입니다.


그런데 이런 술을 미성년자가 먹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


물론 미성년자가 술을 먹는다고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세상이 말세라고 하더라도 기본적인 것은 지키며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5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핫이슈

Hot issue

밟아버려!

전소미 잡종이라고 놀림 당한 사연

(멋진 아버지가 딸에게 한 말?!)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ioi의 막내 전소미가 '잡종'이라는 소리를 들은 사건이 있었다.


전소미

화제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에서 최종 순위 1위를 수상하면서 ioi로 활동했던 전소미는 항상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비타민 같은 존재로 사랑받았으며 막내이지만 막내 같지 않은 성숙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데 그 이유가 바로 혼혈이기 때문이다.


전소미의 어머니는 한국인이지만 아버지는 '태양의 후예'에서 UN 대위로 나왔던 캐나다인으로 그녀는 부모님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이국적인 모습을 가지게 됐는데 그런 이국적인 모습이 그녀에게는 아픔을 주는 사건으로 발생했다.


전소미 잡종?

지난 어버이날 특집을 맞이 한 '비디오스타'에 전소미의 아버지 '매튜 도우마'가 출연했다.


그는 이야기 도중 어렸을 때 딸이 혼혈이라 놀림당하며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이야기했는데 전소미가 학창시절 그저 혼혈이라는 이유만으로 주변 학생들에게 '잡종'이라고 불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런 사실을 알았을 때 분명 매튜는 화가 났을 것이지만 그전에 딸이 상처받지 않았을까 걱정부터 했을 것이다. 그래서 그는 딸의 신발을 가져와 신발 속에 '잡종'이라고 적고서는 딸에게 "이것을 밟고 일어서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런 소식을 듣게 되자 같은 한국인으로서 그녀에게 잡종이라고 말했다는 사실이 부끄러웠고 한편으로는 자신의 분노보다는 딸을 먼저 걱정한 매튜의 모습이 정말 멋져 보였다.



또 매튜는 딸이 자신에게 선물한 가죽 지갑을 소개했는데 타향살이로 힘들어하는 아빠를 위해 그녀가 가죽에 캐나다 친구가 부르던 아빠의 별명을 새겨주고는 열 때마다 친구들 생각을 하라며 직접 지갑을 만들어줬다고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어쩜 이렇게 착한 소녀에게 잡종이라는 불쾌한 말을 했는지...


매튜의 소원이 소미가 빨리 커서 함께 술 한잔하는 것이라고 하는데 빨리 건강하게 성장해서 아버지와 꼭 술 한잔 하길 바란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24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