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SNS에서 화제가 된

초등학생이 만든 시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첫눈'을 보면 어떤 느낌이 드시나요?



'첫사랑'과 '처음의 순간'이 떠오르며 아름다움과 즐거움 등 행복한 감정이 드시나요?


하지만 이런 아름다운 첫눈을 바라보는 어느 초등학생의 시각은 우리와는 많이 달랐다고 하는데 이 아이는 첫눈을 보고 사회계급을 날카롭게 풍자했다고 하며 게다가 학교 숙제로 10분 동안 급하게 작성한 시라고 합니다.


저도 이 시를 보고 감명받았는데 초등학생이 만든 '첫눈' 지금 확인해 보실까요?



첫눈


첫눈이 내린다


맨 처음 떨어지는 눈은


태어날 때부터 맨 아래 있던 눈


맨 아래에 있던 눈은 떨어진 후에도 맨 아래


눈이 되지 못하고 땅바닥으로 고꾸라져 녹아버린다.



중간에 떨어지는 눈은


태어날 때부터 중간에 있던 눈


중간에 있던 눈은 떨어진 후에도 중간


아래의 눈들이 얼려놓은 땅으로 힘들게 쌓인다.



맨 위에 떨어지는 눈은


태어날 때부터 맨 위에 있던 눈


맨 위에 있던 눈은 떨어진 후에도 맨 위


아래의 눈들이 빚어놓은 푹신한 땅 위로 상처 없이 떨어진다.



사람들은 모두 맨 위에 있는 눈을 보고 아름답다고 한다.


아무런 힘도 들이지 않고 맨 위에서 태어났을 뿐인데


자기들이 전부인 것 마냥 아름답다며 사치스러운 자태를 뽐낸다.



첫날에 내린 진짜 첫눈은


언 바닥에 몸을 내박으며 물의 파편이 되어


지금쯤 하수구로 흘러들어 억울함에 울부짖고 있는 것은 아무도 듣지 않는다.


난 눈이 싫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4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핫이슈

Hot issue

유명 연예인의 초등학생 아들 집단 폭행 사건?

재벌 그룹 손자와 윤손하의 아들이 함께 피해자를 폭행?

폭행이냐? 장난이냐?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한 사립 초등학교 수련회에서 집단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폭행이냐? 장난이냐?

수련회를 다녀온 한 명의 초등학생이 병원에서 '횡문근융해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 횡문근융해증이란 근육 손상으로 인해 나타나는 병으로 독성 세포가 신장 기능을 마비시켜 신부전증 등 합병증까지 발생시킬 수 있는데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오줌 색이 커피색이거나 극심한 근육 손상으로 인해 몸을 움직일 수 없게 되며 사망률이 무려 20~30%에 이른다.


하지만 이러한 병이 생기게 되는 원인은 '외상성'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는 외부적 타격이란 뜻으로 즉 누구에게 맞아서 발생한 병이었다.


사실 이 아이는 초등학교 수련회에서 집단으로 학생들에게 맞았다고 주장하는데 아이와 아이의 엄마는 4명의 아이가 피해 아동을 담요로 가리고 깔아뭉개며 2명의 아이는 야구방망이와 나무 막대기를 휘둘렀고 한 명은 무릎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한다.


또 아이가 목이 마르다고 하자 바나나 우유 용기에 든 물비누를 우유라고 속여 강제로 먹였는데 이런 사건에 대해 학교폭력위원회에서는 가해 아동들에게 '조치 없음' 처분을 내리며 고의 폭행이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는데 이 처분에 대해서도 고위층이 압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한다.



사실 한 명의 피해 아동을 폭행한 가해 아동그룹 4명 중 1명은 모 재벌회사의 손자이며 또 다른 1명은 탤런트 윤손하의 아들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런 폭행 논란이 일어나자 탤런트 윤손하는 방송에서 피해 부모의 진술만 너무 일방적으로 다루고 있다며 억울한 입장을 보였는데 담요 안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에는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으로 담요 위에서 누른 건 몇 초밖에 되지 않았으며 야구방망이도 흔히 알고 있는 운동용이 아닌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라고 설명했고 바나나 우유 모양의 물비누를 강제로 먹인 것에 대해서도 살짝 맛을 보다 뱉은 일이 전부이지 먹지 않았다며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피해자가 진술한 압력 행사 의혹도 사실무근이라 말하며 직접 피해자 부모를 만나 눈물로 사죄했고 필요한 조치도 약속했지만 피해자 쪽에서는 쉽게 받아들여주지 않았고 유명인이라는 특수한 직업으로 압력을 행사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장난이라도 한 명의 아이를 괴롭힌 것은 분명한 죄이다.


하지만 있지도 않은 사실을 부풀려 말했다면 피해자 역시 거짓의 죄를 짓고있는 것이다.


누구의 진술이 맞는지 아직 알 수는 없지만 하루빨리 해결되어서 피해를 입은 아이가 회복에 전념할 수 있길 바래본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33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