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연예인 스마트폰에 붙어있는

빨간 스티커의 의미?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연예인들과 시민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캠페인이 있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은 스마트폰 카메라에 빨간색 원 모양의 스티커를 붙이는 것으로 지난 9월 15일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인 'LOUD'와 경찰이 공동으로 기획한 '빨간원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빨간원 스티커?


왜 경찰은 이런 프로젝트를 기획한 것이었을까요?


빨간원 프로젝트가 기획된 배경에는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있는 '리벤지 포르노'를 포함한 수많은 몰카 문제로 시작되었는데 빨간원 스티커를 카메라에 부착하면서 일상에 숨겨진 카메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주변인들에게 경고의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었으며 또 "나는 보지 않겠습니다!"라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라고 하는데 불법 몰카에 대한 근절의 의미로는 상당히 좋은 캠페인이었지만 시민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을뿐더러 캠페인을 알게 되었더라도



"몰카를 찍지 말라는 캠페인인가?"


"카메라에 스티커를 붙이는 거랑 보지 않겠다는 거랑 무슨 상관?"


"뭘 하라는 건지 이해가 안 된다, 나만 이해 안 되나?"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결국 경찰은 빨간원 프로젝트를 좀 더 쉽고 명확하게 알리기 위해 한가지 방법을 선택했는데 바로 연예인들의 협조를 얻어 캠페인을 확산시키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현재 수많은 연예인들은 좋은 취지의 캠페인을 알리기 위해 직접 스마트폰에 스티커를 부착한 뒤 인증샷을 남기고 있는데 이에 따라 시민들도 빨간원 스티커를 구한 뒤 인증샷을 올리며 캠페인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고 합니다.



스마트폰의 발달과 몰상식한 사람들 때문에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몰카...


여러분도 몰카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캠페인에 동참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빨간원 스티커는 가까운 파출소나 경찰서 민원실에서 받을 수 있다고 하며 현재 경기남부경찰 페이스북에 인증샷을 남기면 소정의 상품도 드린다고 하니 많이들 참여해주세요~


경기남부경찰 페이스북 주소는 아래에 남겨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경기남부경찰 페이스북 주소 <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5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셀카 저작권료를 받고있는

'나루토' 원숭이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이 사진을 알고 계시나요?



'원숭이 셀카'라 불리는 이 사진은 이름 그대로 원숭이가 스스로 셀카를 찍은 것으로 2011년 인도네시아에서 찍혔는데 당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에 사진을 찍으러 온 사진작가 '데이비드 슬레이터'는 이곳에 살고 있는 '검정 짧은 꼬리 원숭이'의 사진을 찍으려고 노력했지만 원숭이들은 가까기 다가가면 경계했기 때문에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이 어려웠고 결국 삼각대에 의도적으로 카메라를 올려놓은 뒤 몸을 숨겼다고 합니다.



그러자 호기심많은 원숭이들이 카메라에 다가왔고 카메라를 이리저리 살피다 카메라 셔터를 눌렀는데 당시 카메라에는 원숭이들의 셀카 사진이 수백장이나 찍혔었다고 합니다.



이후 슬레이터는 각종 매체에 원숭이 셀카 사진들을 공개했고 이중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이 원숭이에게 '나루토'라는 이름을 붙여주며 화제가 되었었다고 합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원숭이 셀카'사진의 저작권은 슬레이터에게 있었지만 어떠한 사건 이후 원숭이 사진에 대한 저작권 논란이 일어났는데 지난 2014년 온라인에 무료 사진을 제공하는 '위키미디어'에서 원숭이 셀카를 무료로 제공했고 슬레이터는 위키미디어에게 자신의 사진이라며 "당장 사진을 삭제하세요"라고 요청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위키미디어는 원숭이가 직접 누른 이 사진의 저작권은 누구에게도 없다며 그의 요청을 거부했는데 이 사건을 계기로 2015년 동물보호단체 'PETA'에서 원숭이 셀카 사진의 저작권은 원숭이에게 있다며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소송을 걸었고 결국 2년 동안 긴 공방 끝에 원숭이 사진의 저작권료는 나루토에게 돌아가게 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법원이 나루토의 손을 들어주지는 않았지만 PETA와 슬레이터가 서로 합의해서 원숭이 셀카의 수익을 나루토에게 지급하기로 한 것이었는데 슬레이터는 향후 발생하는 이익의 25%를 나루토에게 지급하기로 했고 나루토가 받는 저작권료 25%는 나루토가 살고 있는 동물보호 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1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남자화장실에는 없고 여자화장실에만 있다는

'구멍'의 정체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체불명'의 구멍들 때문에 불안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20대 대학원생인 글쓴이는 최근 공중 화장실에서 이상한 것을 목격했다며 글을 남겼는데 공중 화장실 안에 들어가니 벽면에 수십 개의 구멍이 뚫려있었고 이를 본 글쓴이는 구멍 안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것이 아니냐며 두려움에 떨었다고 합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자신도 공중 화장실에서 수많은 구멍들을 발견했다며 인증샷을 올렸는데 최근 다양한 몰카 수법으로 기계는 더욱 작아지고 작은 구멍과 틈만 있으면 설치가 가능해져 많은 여성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는데 이 구멍들은 진짜 몰카를 설치하기 위한 구멍이었을까요?



실제로 강남역과 고속터미널에서 이 구멍을 발견한 시민이 '화장실문화시민연대'에 신고했고 화장실문화시민연대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 찾아갔는데 조사한 결과 다행히 몰카의 흔적이 아닌 '위생용품 수거함'이나 '비상벨'을 설치하면서 생긴 못 구멍이었다고 합니다.


위생용품 수거함과 비상벨은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화장실 안에 못을 이용해서 설치하는데 설치된 수거함과 비상벨의 위치를 옮기는 등 다시 달아야 할 경우 다른 곳에 못질을 하면서 이처럼 수많은 구멍들이 생기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결국 여자 화장실에 있던 구멍은 '못 구멍'이었다는 해프닝으로 끝나게 되었지만 이렇게 작은 구멍들을 보고 여성들이 '몰카'라는 공포심을 가지게 되는것 자체가 사회적으로 발생하는 '몰카 사건'들 때문이라고 생각되는데 언제쯤 시민들은 몰카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2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JTBC 남자화장실 몰래카메라 논란

여자화장실이라면 몰카를 했을까?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지난 2일 JTBC에서 방영된 남자화장실 관찰카메라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JTBC 뉴스룸에서는 무거운 주제가 아닌 조금 가벼운 주제를 이야기하자며 용변 후 손을 씻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는데 전문가들이 말하길 소변만 본 뒤 꼭 손을 씻지 않아도 된다는 주장이 나왔고 또 실제로 볼일을 본 뒤 손을 씻지 않는 남성들이 많이 있다며 관찰카메라에 찍힌 내용을 보도했는데 관찰카메라 안에는 남성들이 소변을 본 뒤 세면대에서 손을 씻는지 안 씻는지에 대한 영상이 담겨있으며 실제로 남성들은 손을 씻지 않거나 제대로 씻지 않은 채 손에 물만 묻히고 나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남자들이 손을 안 씻는 것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일까요?


이 관찰카메라가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는 바로 관찰카메라가 아닌 '몰래카메라'라는 주장 때문인데 실제로 관찰하겠다고 설치된 카메라에는 실제 소변을 보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이 담겨 있으며 시민들은 촬영이 되는지도 모르고 카메라에 찍히게 된 것입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것은 엄연한 인권침해이며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것과 뭐가 다르냐고 분노하고 있는데 이런 논란을 접한 JTBC는 해당 장면은 몰래 촬영한 것이 아닌 시민단체 '화장실 문화 시민연대'와 협조한 뒤 지하철 역사의 동의를 구하고 10분간 진행된 것이라고 해명했고 현장에는 시민단체와 함께 있었으며 카메라도 숨겨둔 것이 아닌 누구나 볼 수 있는 거울 위에 설치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해명에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는데 모텔 주인의 동의만 받으면 객실에 몰카를 설치해도 되는 거나며 말도 안 되는 논리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실 JTBC는 그동안 몰래카메라 범죄에 대한 주제를 이미 다룬 적이 있었는데 당시 보도에서는 여자화장실과 여자탈의실 그리고 계단에서 여성의 은밀한 부분을 찍는 몰카범이 있다고 소개했고 또 몰카범은 상당히 많지만 그에 대한 처벌이 약하다며 몰카 처벌을 강화해야 된다고 말했는데 이런 내용을 전한 JTBC에서 본인들이 직접 몰카를 설치했다며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공익을 위한 보도이며 남자에 관한 내용이니 남자화장실을 촬영한 것이 아니냐고 말하고 있는데 사실 공익을 위한 보도라도 사생활 영역의 장소에서 영상을 촬영하는 행위는 사생활 침해에 해당되며 네티즌들은 남자화장실이 아니라 여자화장실에서 이런 관찰카메라를 찍었어도 그런 소리를 할 수 있냐며 논란이 되고 있는 남녀평등에 대해서도 비판적으로 말하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해명이 아닌 사과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37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017.07.04 11:31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