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피스토리

MaFi Story

심폐소생술 한 의대생에게 걸려온

한 통의 전화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최근 고려대학교 페이스북에 올라온 가슴 먹먹한 이야기가 있어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려대 의과대학 2학년에 재학중인 글쓴이는 "처음 제보해봐요. 어디라도 말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아요, 들어주세요"라며 글을 시작했는데 지하철에서 내려 집으로 가던 의대생 앞에는 한 부부가 걸어가고 있었고 계단을 올라가던 아주머니가 갑자기 나무토막처럼 뻣뻣해지더니 앞으로 넘어졌다고 합니다.


깜짝 놀란 학생은 아주머니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달려가 아주머니의 몸을 돌려눕혔더니 얼굴은 피범벅이었고 숨도 쉬지 않았으며 의식도 없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학생은 곧바로 자신이 배운 지식을 이용해 아주머니를 살려야 한다며 본능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는데 갑작스러운 상황이라 너무 정신이 없었지만 배운대로 차근차근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아주머니의 남편은 119에 신고한 뒤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가지고 왔으며 학생은 AED를 이용해 아주머니에게 사용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학생의 노력에도 아주머니는 여전히 숨을 쉬지 않았다고 하는데 때마침 119 구조대원이 도착해 아주머니는 즉시 근처 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합니다.



그 사건 이후 아무런 소식도 없이 시간이 흐르고 있었는데 얼마 전 낯선 번호로 학생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고 합니다.


학생은 전화를 받자마자 아주머니의 남편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전화기너머에서는 "학생 고마웠어요..."라는 말이 들려왔고 아저씨의 목소리를 들은 학생은 안 좋은 소식이라는 것을 직감했다고 합니다.


결국 이 사건 이후 의대생이었던 학생은 자신의 모습이 초라해져 자책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는데 자신이 "소화기내과가 아닌 응급의학과였다면 결과가 바뀌지 않았을까?"라며 그동안 공부했던 것들과 입학할 때의 가졌던 결심이 아무 소용 없었다면서 "저 같은 게 의사가 될 수 있는 건가요?"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는데 이런 학생의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오자 많은 네티즌들은 그에게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고 합니다.


자책하지 마세요!


당신은 잘하셨습니다!


당신만큼 환자를 생각하는 의사가 세상에 몇 명이나 있을까요?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55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연기나는 '질소 과자'

'용가리 과자' 먹고 발생한 사건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용가리 과자' 먹고 발생한 사건


'용가리 과자'라 불리는 '질소 과자'는 과자가 들어있는 투명한 컵에 영하 200도의 액화질소를 넣어만든 과자로 입속에 넣으면 용가리처럼 연기를 뿜어대는 신기한 과자였는데 최근 이 용가리 과자를 먹고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지난 3일 12살의 어린아이는 워터파크에 놀러 가서 컨테이너에서 판매하는 질소 과자를 구입했고 신기해하며 과자를 먹었는데 사건은 마지막 남은 과자를 먹으면서 발생했습니다.


아이는 투명한 컵 바닥에 있는 남은 과자를 먹기 위해 컵을 들어 입에 털어 넣었고 마지막 과자가 입에 들어간 순간 갑자기 고통스러운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다고 합니다.


놀란 가족들은 즉시 119에 신고해 아들을 천안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했는데 아이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들은 아이의 위에서 5cm의 구멍을 발견했고 식도와 위벽에도 심한 멍 자국이 발견되었다며 복부를 25cm 가량 절개한 뒤 위의 구멍을 봉합하는 수술을 진행했고 아이는 현재 중환자실을 거쳐 병실에서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아이가 왜 이런 현상을 겪게 되었는지에 대해 의료진은 마지막에 질소 과자를 먹기 위해 컵을 들어 입속으로 털어 넣는 과정에서 기체 질소가 액체 질소로 바뀌었고 그 액체질소를 먹으면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당시 질소 과자를 판매한 컨테이너는 정식적으로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고 현재 경찰은 매장 직원을 소환해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이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사준 먹거리가 건강을 위협한 것이었는데 아이가 빠르게 회복하길 바라며 여러분들도 용가리 과자를 구매해서 먹을 때 한 번에 털어 넣는 행동은 하지 않길 바랍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4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메피스토리

MaFi Story

물에 빠져 죽어가는 남성을 바라보면서

웃고 떠들며 조롱하는 10대들



안녕하세요~

유튜버 메피 입니다.



SNS를 통해 영상 하나가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호수에서 남성이 물에 빠져 익사한 사건이 있었으며 당시의 모습을 찍은 영상이 공개되었는데 그 모습은 충격적이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는 멀리 있는 곳에서 누군가가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으며 그 모습을 본 목격자들은 구하러 다가가거나 119에 신고하는 모습 대신 스마트폰을 꺼내 사람이 죽어가는 모습을 촬영했는데 당시 그 현장에는 14~16세의 남성 5명이 있었으며 그들의 목소리도 함께 영상에 담겨있었습니다.


그들은 빠진 사람을 보고는


"저러다 빠져 죽겠다. 빠져나와라"


"곧 죽어간다."


"안 도와줄 거야"


"그러니깐 들어가지 말았어야지"라고 말하면서



서로 키득키득거리며 웃고 있었고 또 10대 남성들은 서로 농담을 주고받으며 물에 빠진 사람을 조롱하는 모습까지 담겨있었습니다.


당시 영상 속에는 "도와주세요"라고 절박하게 외치는 남성의 목소리도 담겨있었지만 이내 힘이 빠진 남성은 물속으로 가라앉았고 끝내 시간이 지나도 남성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익사한 남성의 시신은 3일 뒤 호수 근처에서 발견되었는데 이 남성은 32세의 '자멜 던'으로 당시 몸에 문제가 있던 장애인으로 알려졌으며 그가 물에 빠진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경찰이 해당 영상을 찍은 10대들을 찾아가 조사한 결과 당시 10대들은 호수 근처에서 마리화나를 흡입하고 있었으며 그들은 던이 스스로 물에 들어갔다고 증언했습니다.


아직까지 던이 왜 스스로 물에 들어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영상에서 나왔듯이 살려달라고 소리친 것으로 보아 경찰은 계속해서 조사중이라고 밝혔으며 사람이 목숨을 잃어가고 있던 중에도 그를 조롱하고 비웃던 10대들은 딱히 처벌할 수 있는 법이 없어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하는데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비도덕적인 행동을 벌이고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는다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다른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튜브에 '메피스토리'를 검색해 주세요.


재밌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세요~


http://mafi.co.kr/42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